PRESS RELEASES

[악의 꽃] 이준기 "2년만의 복귀 설레…퍼즐 같은 이야기"

작성자
monsterunion
작성일
2020-07-23 17:20
조회
33
tvN 새 수목극…온라인 제작 발표회
문채원 "마음에 드는 드라마…애정 있어"
장희진, 연쇄살인범 딸·서현우, 기자 맡아


NISI20200722_0000568056_web_202007221559

22일 열린 tvN 새 수목극 '악의 꽃' 온라인 제작발표회. 배우 이준기. (사진=tvN 제공)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tvN 새 수목극 '악의 꽃'의 배우 이준기가 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에 설렘과 함께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준기는 22일 '악의 꽃'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으로는 2년 만의 복귀라 설렘이 상당히 크고 부담감도 있다"고 말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철규 PD와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가 참석했다.

이준기는 "이번 작품은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부터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다"며 "배우로서 어떤 자세로 작품에 임하고, 하나하나 퍼즐 같은 이야기를 맞춰나가고 완성할지 시작부터 촬영 중인 지금까지 상당히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편으로 퍼즐 게임을 즐기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랑과 아픔, 믿음과 배반, 진실의 이야기를 다양하게 즐겨주셨으면 한다. 저도 시청자들과 함께 즐길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악의 꽃'을 선택한 이유로 새로운 시도를 꼽았다.

이준기는 "한 가장의 모습, 부부의 멜로, 잔혹한 과거를 지나 지금을 지키고자 하는 치열함, 진실을 감추려는 인간의 집요함 등 처음에 제가 당장 담아낼 수 있는 그릇일까 고민했다"며 "문채원씨와도 통화하며 어렵지 않을까 고민했는데 매력적인 '백희성' 캐릭터에 도전해볼 만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NISI20200722_0000568058_web_202007221559

22일 열린 tvN 새 수목극 '악의 꽃' 온라인 제작발표회. 배우 문채원. (사진=tvN 제공)


그러면서 "감독님과 만났는데 충분히 새로운 시도의 작품이 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계셨고, 배우로서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봤다"며 "제 모습이 방송에 어떻게 나올지 신선할 것 같다. 배우라면 매 작품, 자기 복제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데 새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너무 냉정하게 보지 말고 잘 봐달라"고 웃었다.

문채원도 드라마 '계룡선녀전' 이후 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다. 문채원은 "개인적으로 몇 년 만에 하고 싶고 마음에 드는 드라마를 만났다"며 "최선을 다하고 있고 애정이 있는 작품이다. 두렵기도 하고, 기대되고 설레기도 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선택해온 드라마의 결이 조금씩 달라졌는데, 변하지 않는 취향이 '악의 꽃'에 많이 들어가 있다"며 "저는 멜로를 선호하는데, '악의 꽃'은 장르물과 멜로의 조합이 자연스럽고 조화로웠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아울러 "이전에 장르물에 도전한 적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부분이 있다"며 "멜로가 주가 된 부분이 많이 끌렸고, 형사라는 직업에도 도전해 매끄럽게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극 중 장희진은 연쇄살인범의 딸 '도해수' 역을 맡았고, 서현우는 특종을 쫓는 기자 '김무진' 역을 연기한다.

NISI20200722_0000568059_web_202007221600

22일 열린 tvN 새 수목극 '악의 꽃' 온라인 제작발표회. (왼쪽부터) 배우 장희진, 이준기, 문채원, 서현우. (사진=tvN 제공)


장희진은 "기존에 어두운 역할들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좀 결이 다른 어두움이다. 새롭게 느껴졌다"며 "기존의 장희진과 또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 감정신도 많고 매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서현우는 이번 작품으로 첫 주연을 맡았다. 서현우는 "많이 설레고 흥분도 됐는데 막상 현장에 오니 새롭게 겪는 일이 많다. 제 역할에 책임감도 더 느끼고 이 작품을 하고 나면 공부가 많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김철규 PD는 "최적의 캐스팅"이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김 PD는 "네 명의 배우가 각각 개성이 뚜렷하고 색깔이 다르다"며 "조합이 어려울 것 같은데 실제로 현장에서 균형이 잘 잡혀있다. 상대방에게 좋은 영향을 끼쳐서 서로의 장점을 잘 이끌어낼 수 있는 조합으로 만족하고 있다. 심지어 네 배우가 너무 친해져서 현장이 통제가 안 될 상황이어서 연출자로서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29일 오후 10시50분 첫 방송

aka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