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ELEASES

[국민 여러분!] 사기꾼 최시원X경찰 이유영, 첫방부터 아찔한 결혼 '쾌속 전개'…최고 8.2%

작성자
monsterunion
작성일
2019-04-02 11:40
조회
14
201904021140081626849.jpg

'국민 여러분!'이 첫 방송부터 눈을 뗄 수 없는 쾌속 전개와 유쾌한 웃음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시청률 7.5%, 최고는 8.2%(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현, 제작 몬스터유니온, 원콘텐츠)에서는 베테랑 사기꾼 양정국(최시원)과 열혈 경찰 김미영(이유영)의 아찔한 결혼 스토리가 그려졌다. 또한, 방송 말미에는 사채업자 박후자(김민정)가 강렬하게 등장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폭발시켰다.

단 한 번도 경찰에 잡힌 적이 없는 베테랑 사기꾼 양정국. 사채업자 박상필(김종구)에게 접근, 베네수엘라의 화폐 개혁을 이용해 60억짜리 사기를 성공시킨 그는 사기꾼 팀원이자 사랑하는 여자 친구인 유희진(임지현)에게 청혼했다. 그러나 "사기 아니야. 사랑이야"라는 정국에게 활짝 웃으며 "행복하게 살자"던 희진과의 달콤한 꿈은 단 하룻밤 만에 깨졌다. 희진이 "오빤 사랑이었는데, 난 사기였던 거 같아"라며 뒤통수를 치고 사라져 버린 것. 사기꾼이 사기를 당하는 상황이 벌어진 셈이다.

"살림 못 해서 조직폭력배 때려잡는 여자 형사" 김미영도 정국처럼 연인에게 배신을 당했다. 조직폭력배를 잡기 위해 잠복했던 모텔에서 우연히 남자친구(최성원)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목격한 것. 자신이 사준 팬티를 입고 다른 여자와 모텔에 와놓고는 "너 나랑 헤어지면 누구 만날 건데? 너 형사야. 여형사라고. 남자들 쉽게 못 만나"라는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고한 미영. 그날 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클럽에서 미친듯이 춤을 추다 한 남자의 핸드폰에 뜬 '사랑하는 부인'이라는 발신자를 발견하고는 폭발, 난투극을 벌였다.

술을 마시며 눈물을 쏟아내던 정국은 남자들과의 몸싸움에도 전혀 밀리지 않던 미영을 홀린 듯 바라봤고, 클럽 바깥으로 쫓겨나는 그녀를 따라가 "술 한 잔만 하자"고 붙잡았다. 헤어진 연인을 안주 삼아 주거니 받거니 소주를 마시던 두 사람. 술에 취해 정국의 어깨에 기댄 미영은 "무슨 일 하냐"고 물었고, 잠시 망설이던 정국은 "사업. 패밀리 비지니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미영은 "나 회사 다녀. 대리. 연봉 삼천"이라며 "전 사람을 잊을 때까지 부담 없이, 사랑 없이 사귀자"고 했고, 정국은 이를 받아들였다. 이들의 연애는 이렇게 시작됐다.

1년 후, 정말로 사랑에 빠진 정국과 미영은 결혼식을 올렸다. 사기꾼과 경찰이라는 진짜 직업을 밝히지 못한 채. 그러나 미영은 신혼여행 길에서 "나 경찰이야"라고 고백했고, 정국은 충격에 빠졌다. 그렇게 또 2년이 흘렀고, 정국은 여전히 경찰인 미영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지 못한 상태였다. 그런가 하면 정국 몰래 '지능 범죄 수사팀'으로 현장에 컴백한 미영은 기획부동산 사기꾼들을 일망타진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었는데, 하필이면 그 사기꾼들이 정국 일행이어서 보는 이들의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사채업자 박후자(김민정)가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아버지 박상필이 사기를 당했던 당시, 정국에게 힘을 보탰던 마실장(정성호)을 잡은 후자가 "3년 전에요. 아저씨랑 같이 우리 아빠 사기 친 놈. 양정국. 걔 지금 어딨어요?"라며 정국의 행방을 캐물은 것.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경찰 미영과 사채업자 후자의 타깃이 된 정국에게는 과연 무슨 일이 펼쳐질까. 첫 방송부터 속도감 넘치는 전개로 눈을 뗄 수 없었던 대국민 사기극 '국민 여러분!' 3-4회. 오늘(2일) 밤 10시 KBS 2TV 방송.

sjr@sportschosun.com